N

Notice

News

‘메타버스 서울’ 1단계 서비스 테스트 개방

admin

view : 204

서울시, 시민 3200명 대상 비공개 테스트 운영… 11월말 1단계 사업 정식 오픈
서울시청 북카페, 서울광장 물놀이, 청소년 멘토링 상담공간 등

'메타버스 서울' 내 서울광장의 모습

'메타버스 서울' 내 서울광장의 모습
 

[시정일보 이승열 기자] 서울시는 가상 융합 기술 기반의 ‘서울의 신대륙, 메타버스 서울’ 1단계 서비스 일부를, 31일 실제 서비스 이용자를 대상으로 비공개 테스트를 개방한다.

시는 지난해 10월 세계 도시 최초로 ‘메타버스 서울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5년(2022~2026)간 시정 전반에 메타버스 서비스를 도입하는 계획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비공개 테스트 개방 대상은 온라인교육플랫폼 ‘서울런’의 멘토링 상담 이용자들과 전문가로 구성된 ‘서울시 IT 신기술 거버넌스단’ 등 약 3200명이다. 11월말 1단계 사업 정식 오픈 전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비공개 테스트 오픈은 1단계 사업 정식 오픈에 앞서 일부 서비스에 대한 사용자 반응을 모니터링하고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목적이다. 사용자들은 테스트 운영기간 동안 현실과 가상이 어우러진 메타버스 서울시청과 광장을 경험하고 현실에서는 접하기 어려운 체험과 활동을 할 수 있다. 

서울시청 로비에는 귀여운 동물들이 배치돼 아바타와 상호작용 시 흥미 있게 반응하도록 돼 있다. 또, 오픈형 북카페 공간이 있어 서울시 전자책(E-Book)을 열람할 수 있다. 서울광장에서는 여름시즌에 맞춰 물놀이 게임을 즐길 수 있고, 낮과 밤 모드에 따라 변화되는 시청 외관과 주변도로, 건물, 분수대 등을 볼 수 있다.

서울런 청소년이 멘토와 부담없이 고민을 상담할 수 있는 아바타 가상 상담실도 있다. 우주공간 테마의 상담실 로비에서는 각종 홍보 콘텐츠와 공지 사항을 확인할 수 있고, 서비스를 안내하고 도와주는 멘토링 NPC를 만날 수 있다.

시는 테스트 서비스를 통해 시민들의 반응과 의견을 수렴, ‘메타버스 서울’ 1단계 구축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이혜경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서울시가 선도적으로 구축 중인 메타버스 서울 플랫폼에 대해 시민의 의견을 수렴,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할 것”이라며, “올해 메타버스 기술의 시정 도입을 시작으로 향후 시·공간 제약 없이 경제·문화·교육·관광 등에 특화된 메타버스 행정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출처 : 시정일보(http://www.sijung.co.kr)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